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25)
mistery (6)
Books (6)
Always (10)
최근 관심작 (3)
3,633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9/05'에 해당되는 글 5건
2009.05.25 21:08


나는 의학(병원) 이나 역사 소재의 드라마나 책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왜 그런지 이유를 나 자신에게 되물어봐도 적당한 이유가 떠오르지 않는다.
역사 소재는 뭐 잘못된 역사를 사실로 받아들이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기 때문이라는 핑계가 그렇듯 하다.
그렇지만 만화 히스토리에는 정말 재미있다.

고등학교 시절 읽었던 철학 소설 소피의 세계에서 나오는 아리스토텔레스가 등장하는 기원전 340년경의
마케도니아 알렉산더 대왕의 개인 서기관이었던 에우메네스의 이야기다.

에우메네스의 출생과 성장에 대한 부분에서의 비극이 머릿속에 남았다.
만화를 읽고 나서 역사가 궁금해서 서점에서 대충 찾아본 결과 픽션이다. 만화 속의 캐릭터와 역사속의 에우메네스의 캐릭터가 좀처럼 동일인이라고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파란만장한 인생 속에서 지식에 대한 탐구와 당시 사회상에 대한 사실적인 묘사가 만화를 그리기 위해 작가가 얼마나 많은 노력을 했는지 알 수 있다.  작가도 그 유명한 [기생수]의 작가인 히토시 이와야키다.

기생수와 함께 소장 가치가 있는 만화라는 생각이 들었다.
불법 스캔이다 뭐다 하지만 좋은 작품은 팔린다.

'B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작 - 오기와라 히로시의 소문  (0) 2009.06.02
히스토리에  (0) 2009.05.25
파리 대왕  (1) 2009.05.04
사슴 남자  (0) 2009.05.04
ZOO / 오츠이치  (0) 2009.02.26
펄떡이는 물고기처럼  (0) 2009.02.17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05.22 12:30



                토끼님이 보고 계셔.  응?

                노멀해 보이죠, 그러나 이 토끼님은 귀가 4개랍니다.

                어딜봐서 귀가 네개란 말이냐?

               


                   이 토끼님은 얼굴이 2개랍니다. 합성아니랍니다. -_-;;

'Alway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끼님이 보고 계셔.  (0) 2009.05.22
(트라우마) 영화 그랜토리노에 대한 잡소리  (0) 2009.05.20
무비 홀릭 3탄  (0) 2009.04.10
무비 홀릭 2탄  (0) 2009.04.07
무비 홀릭 1탄  (0) 2009.04.02
조금 특이한 이야기  (0) 2009.03.04
도서관 다녀왔다.  (0) 2009.02.19
영원의 아이  (0) 2009.02.0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05.20 15:03
주의> 특정 영화(그랜토리노),책(너밖에 들리지 않아/오츠이치)에 대한 스포일러가 있을 수 있음.

트라우마.
trau·ma
, ,  n. (pl. traumas, trauma·ta[]) 【병리외상(外傷);외상장애(traumatism);【정신의학정신외상[충격];(정신외상[충격]이 원인이 되는) 쇼크장애
신체적인 손상 및 생명을 위협하는 심각한 상황에 직면한 후 나타나는 정신적인 장애가 1개월 이상 지속되는 질병.

1. 트라우마, 최근에 커뮤니티에서 자주 보게 되는 단어다.
한 블로그에서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영화 리뷰글을 보았다.  그 내용 중 이스트우드 영감의 죽음이 타오에게 트라우마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하는 의견이 있었다. 트라우마라는 단어가 나름의 대중성을 얻게 되면서 자주 사용되는데, 그 정도의 일이 트라우마가 될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가슴아픈 일이지만, 사람은 항상 타인의 죽음을 보고 느끼면서 성장해나간다.

2. 오츠이치의 '너밖에 들리지 않아'에서 Calling You의 주인공도 외톨이였던 자신의 유일한 친구의 죽음을 통해 한층 더 어른스러워지고 타인과의 소통을 두려워하지 않는 멋진 아가씨가 되었다. 성장 소설에서는 가까운 사람의 죽음은 그 사람을 좀 더 성숙하게 하는 밑거름이 된다. 단지 스릴러물에서는 트라우마가 될 뿐이다.
그랜토리노 같은 드라마를 스릴러로 보진 말자.

3. 인간에게는 병을 스스로 치료하는 능력이 있다.
고작 그 정도의 슬픔이나 상처도 못 이겨낼만큼 나약하지는 않다.

4. 비판을 위한 비판을 하지 말자. 쓰레기에 대해서는 비판하지 말자. 멋진 글을 쓰기 위해 너무 오버하지 말자.라는 생각이 든다. 인간은 자기 중심적인 사고를 하기 때문에 편견을 가질 수 밖에 없다. 하지만 편견을 가지지 않기 위한 노력을 그만둬서는 안된다. 노력하자.

'Alway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끼님이 보고 계셔.  (0) 2009.05.22
(트라우마) 영화 그랜토리노에 대한 잡소리  (0) 2009.05.20
무비 홀릭 3탄  (0) 2009.04.10
무비 홀릭 2탄  (0) 2009.04.07
무비 홀릭 1탄  (0) 2009.04.02
조금 특이한 이야기  (0) 2009.03.04
도서관 다녀왔다.  (0) 2009.02.19
영원의 아이  (0) 2009.02.0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05.04 13:18

핵전쟁이 벌어져 어디에선가 원자탄이 터지고 하는 위기적 상황속에서 한 떼의 영국 소년들을 비행기로 안전 장소로 후송하는 공수 작전이 전개된다. 지브랄탈과 에티오피아의 수도를 거쳐 온 이 비행기는 명시되지 않은 적군의 요격을 받아 격추되고 소년들은 비상 탈출하여 태평양상의 무인도에 불시착한다.

만 다섯 살에서 열두 살에 이르는 소년들로 구성된 이 꼬마 집단은, 처음에는 열두 살난 랠프를 지도자로 해서 제법 생명부지를 위한 조처를 요령있게 진행한다. 산정에 봉화를 올려 구조 신호로 삼는 신중성도 발휘한다. 성가대의 연장자인 잭이 불 관리를 자청하고 나선다.

 .................................................

해외의 책들은 번역의 문제로 상당히 읽기 어려운 경우가 있다.
특히나 어린 시절에 그런 경험이 많았기에 번역에 대한 지적이 많은 책에 대한 거부감이 심하다. 이 책도 그런 평이 많기에 다른 출판사에서 출판된 책들을 비교해보고 있다.

번역에 대한 문제는 인터넷 서점으로는 알기 힘들다. 물론 민음사에서 나온 이 책에 대한 내용은 구매자 평을 통해서 충분히 알게 됐다.
(누군가는 1954년 출판된 이 책이 1920년 만주벌판 문체로 번역됐다고 한다.)  다른 출판사에서 나온 책들에 대해서는 구매자가 많지 않아서 인지 정보가 부족하다. 결국 오프라인 서점을 한번 찾아가서 비교해봐야할 것 같다.




'B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작 - 오기와라 히로시의 소문  (0) 2009.06.02
히스토리에  (0) 2009.05.25
파리 대왕  (1) 2009.05.04
사슴 남자  (0) 2009.05.04
ZOO / 오츠이치  (0) 2009.02.26
펄떡이는 물고기처럼  (0) 2009.02.17
Favicon of http://izesty.net BlogIcon 제스티 | 2009.05.05 21:5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다시 회사로 기어들어갔소 ... 빨랑 일하시오 .. 술이나 한잔합시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05.04 12:36


요즘은 책을 원작으로 한 영화나 드라마가 많다. 굳이 책을 고집할 필요가 없다.  영상매체인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 굳이 책을 보면서 장소에 대한 묘사를 읽으면서 그 장소를 상상해야 할 필요가 없다. 공간 지각 능력이 떨어지는 나같은 경우에는 특히나 글에 의한 묘사만으로는 그 장소를 상상하기 어렵다. 거기다 전혀 모르는 사물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 특히나 그렇다.

난 그런 핸디캡에도 불구하고 영화나 드라마는 그다지 선호하지 않는다. 장소나 사물에 대한 상상은 눈으로 보면 이해가기가 쉽지만 사람은 다르다. 배우로 나오는 인물에 대한 정보를 어느 정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책과는 조금 다른 것을 보게 되는 것 같다. 무엇이라고 정확히 표현하지 못하겠지만, 일종의 선입견, 편견이 아닐까 한다. 이 책도 드라마화되었지만 주연인 여배우를 선호하지 않아서 보지 않고 있었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백야행에서도 주연을 맡아서 정말 안 어울린다고 생각했던 그 여배우. 덕분에 백야행 드라마도 보지 않았다.

그래도 이렇게 책이 나와서 고맙다.

물리과학을 연구하는 대학원생 주인공은 지도교수에게 떠밀리다시피 내려간 나라에서 심술을 피우는 여고생들, 유별난 교사들, 그리고 센베이보다 빼빼로를 좋아하고 인간의 말을 하는 사슴을 만난다. 사슴은 그에게 교토로 가서 지진을 막는 신성한 의식에 필요한 '삼각'을 받아 오라는 명령을 내린다.

역사 수업 시간에나 들었던 이야기를 주구장창 읊어대는 사슴을 자신의 신경쇠약 탓으로 돌리며 무시하던 남자는 서서히 얼굴이 사슴이 되어가는 주문에 걸리고, 마지못해 임무에 착수한다.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의 다마키 히로시, 아야세 하루카가 주연을 맡은 후지 TV 드라마 [사슴남자]의 원작소설.

'B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작 - 오기와라 히로시의 소문  (0) 2009.06.02
히스토리에  (0) 2009.05.25
파리 대왕  (1) 2009.05.04
사슴 남자  (0) 2009.05.04
ZOO / 오츠이치  (0) 2009.02.26
펄떡이는 물고기처럼  (0) 2009.02.17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