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25)
mistery (6)
Books (6)
Always (10)
최근 관심작 (3)
3,463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2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통곡'에 해당되는 글 2건
2009.02.26 23:35

미스터리 작가 누쿠이 도쿠로의 데뷔작 <통곡>. 일본을 경악시킨 희대의 범죄, 유아 네 명을 참혹하게 살해한 '미야자키 쓰토무 사건'을 모티브로 한 작품이다.

연속되는 유아 유괴살인사건. 실종된 아이들은 하나둘씩 참혹한 시체로 발견된다. 경찰청 장관의 사위이자 경시청의 핵심인 수사 1과장 사에키의 지휘 아래 수사가 시작되지만, 범인에 대한 실마리는 전혀 잡히지 않는다. 차츰 끔찍한 사건 이면에 숨겨진 비밀이 벗겨지는데...

작가는 유괴 사건을 쫓는 경찰과 신흥 종교에 빠져드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통해 신흥 종교의 폐해, 경찰 조직의 내부마찰, 개인정보 유출, 매스컴의 과다경쟁 등 현대사회의 다양한 병폐를 실감나게 전달한다.



본격 미스터리와는 거리가 먼 서술 트릭 미스터리.

'살육에 이르는 병' 와 비슷한 범인 트릭. 더 이상 이야기하면 맞아 죽을 수 있기에 여기서 스톱.
비슷한 유형의 트릭이기에 어떤 작품을 먼저 읽는지에 따라 반전에 대한 데미지의 차이가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단지 이 소설은 '살육에 이르는 병' 보다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처럼 좀 더 쉽게 읽힌다.
 
이야기가 경찰청 수사과장과 범인의 이야기가 한 챕터씩 번갈아 진행되는데, 흥미진진하다.

아쉬운 점은 범인은 잡혔지만 범인은 잡히지 않은 것, 결국은 이야기는 절반만 해결된 채로 끝난다는 것과 사람의 성향이 약간 억지스럽게 변한다는 점이 있다, 작가와의 싸움에서 기를 쓰고 이기려 들지 않는 나와 같은 사람은 다른 고수들처럼 반전을 쉽게 예측할 수 없었기 때문에 괜찮았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9.02.19 01:50
반납일 3월 4일, 미리 연기해두자. 귀찮다.
딘 쿤츠 책 한권 읽어보려고 둘러봤는데, 못 찾겠다.
레이먼드 카버 책 한권을 빌릴려고 했는데, 그 놈의 단편 울렁증 때문에 실패했다.

통곡 - 누쿠이 도쿠로


서평이 5대 5, 호불호가 갈려서 망설였는데, 그냥 데리고 왔다.
서술 트릭일지도 모른다. 반전 소설이라 더 이상 정보 수집은 안하고 그냥 봐야겠다.
결말 부분에 통곡하게 된다는데, '아이고 아이고' -_-;; 통곡 연습

ZOO Z - 오즈이치


어느 순간 부터 공포영화, 공포 소설은 안 보고 읽는다.
아마 폐허를 읽고 나서 이게 뭐야! 했던 기억때문인 것 같다.
그래도 유명한 오즈이치라서 한번은 접해보고 싶었다.
예전에는 호시 신이치와 이름이나 장르가 비슷해서 헷갈렸다.

구형의 계절 - 온다 리쿠


간만에 온다 리쿠
책을 고를 때 옮긴이의 후기를 자주 읽는 편이다.
후기 내용 중에 '소설의 결말은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은, 아무것도 끝나지 않은,,독자에게 맡긴다.'
떡밥만 남기고 가버리는 내용이라고 해서 구매하지 않은 책이다.
남아 있던 온다 리쿠 책 중에 안 읽은 거라 그냥 들고 왔다.

'Alway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비 홀릭 3탄  (0) 2009.04.10
무비 홀릭 2탄  (0) 2009.04.07
무비 홀릭 1탄  (0) 2009.04.02
조금 특이한 이야기  (0) 2009.03.04
도서관 다녀왔다.  (0) 2009.02.19
영원의 아이  (0) 2009.02.06
모두 씩씩해.  (0) 2009.02.04
조금 특이한 아이, 있습니다. (없습니까?)  (2) 2009.01.2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